백설 찍어먹는 디핑 솔트 (코스트코) 리뷰입니다.

오늘은 코스트코의 백설 찍어먹는 디핑 솔트 를 리뷰해보겠습니다. 항상 새로운 제품들이 나오는 코스트코이지만, 새로운 느낌의 제품이 나와 가져와봤는데요. 그럼 오늘은 백설 찍어먹는 디핑 솔트의 가격과 자세한 사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가 격

155g 의 트러플 솔트와 와사비 솔트로 구성된 백설 찍어먹는 디핑 솔트의 가격은 16,990원입니다. 소금의 양으로 보면 비싼가격이기도 하지만, 디핑전용 솔트로 생각한다면… 아니 이 제품을 다 먹을 기간을 생각한다면.. 그냥 나쁘지 않은 가격인거 같습니다^^ (유통기한은 구입일로부터 2년정도 였습니다.)


2. 총 평

간단하게 삼겹살 한쪽을 구워 찍어먹어봤는데요. 제품을 개봉하면 트러플과 와사비 향이 정말 강해서 향으로는 소금이라기 보다 트러플, 와사비로 느껴지는 제품이었습니다. 고기에 찍어 먹어보면 와사비와 트러플이 향도 나고 소금맛도 났는데요. 찍어 먹을때 듬뿍 찍어먹기 보다는 소금처럼 살짝 찍어 먹는 디핑 솔트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고기에 찍어먹는 제품은 참기름으로 완전 느끼하게 먹거나 깔끔하게 와사비를 찍어 먹는걸 좋아하는 편이었는데 와사비의 경우 유통기한이 길지 않아서 한번 사서 다 못먹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소금과 와사비를 느낄수 있어서 좋은 제품이었고 완벽하게 와사비의 맛은 아니었지만 항상 구비해 둘수 있고 만족감을 100은 아니지만 어느정도 채워줄수 있는 제품이어서 만족을 느끼게 하는 제품이었습니다. 양이 많지만 다 먹고 나면 충분히 재구매를 할 의향이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참고로, 유튜브 마트일지 채널에는 같은 내용이 영상으로도 있습니다.

아무쪼록 좋은 날들 되시고 또 봬요!!

이전글

소고기 버섯 비빔밥 (코스트코) 리뷰입니다.

다음글

씨위드 예맛구운 곱창돌김 (코스트코) 리뷰입니다.